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파워볼사이트

엔트리게임 엔트리게임 파워볼하는법 다운로드 홈페이지 바로가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파클 작성일20-11-24 17:38 조회30회 댓글0건

본문


sas.gif




"중국, 차기 행정부에 대만정책 강력한 조정 촉구할 것"
중국 전문가들 "충돌 막기 위해 흥분 말고 무시해야"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홍콩=연합뉴스) 김진방 윤고은 특파원 = 재선에 실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만 카드를 사용해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에 압박을 가하며 '최후의 광기'를 부리고 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맹비난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4일 논평에서 미군 장성이 대만을 비공개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최근 미국은 대만과의 유착을 확대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차이잉원(蔡英文)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의 대만 정책 기조를 구체화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이제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며 "미국과 대만이 최후의 광기를 얼마나 더 부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과 대만은 양국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대만과 관계를 중국에 더 큰 압박을 가할 지렛대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만 해협의 상황은 혼란스러워 보이지만 명확한 것은 중국이 대만에 대해 절대적 군사 우위가 있다는 것"이라며 "대만에 대한 군사적 조치 여부와 어떤 징벌을 가할 것인지에 대한 주도권은 중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또 다른 논평에서 "미 해군 장성의 대만 비공식 방문은 '대만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각을 잘 반영한다"면서 "이런 행위의 목표는 언어적인 공세와 행동 실천으로 중국의 민족통일 명분을 저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파워볼

이어 "미국은 중국이 대만을 통일하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이는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아울러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만 해협의 정세를 교란하기 위해 마지막 발악을 할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중국은 차기 미국 행정부에 대만 정책에 대해 강력한 조정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중국이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도발에 흥분하지 말고 무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돌 위험이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놓은 덫에 걸려들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는 제안이다.

한 중국군 내부인사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트럼프 행정부는 위험을 감수하는 행동을 하려고 한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에 침묵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해군소장이 비밀리에 대만을 방문한 것은 군의 결정이라기보다는 미 정부 차원의 움직임으로, 중국 정부는 강경한 반응을 보일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의적으로 중국을 도발하려고 하는 것인 만큼 중국이 이에 맞대응을 한다면 중미 관계는 우발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튜드먼 소장의 대만 방문과 함께 지난 20일에는 티베트 망명정부의 총리가 백악관에 초청됐으며, 23일에는 미국 제품 수입금지 기업 명단에 항공 분야 등 89개 중국 업체가 추가됐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견제와 자극 행보는 흔들림없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 정부 고문인 스인홍(時殷弘)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중국 정부로서는 트럼프의 극단적인 공격에 대응하는 적당한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면서 "어떤 때는 강경한 맞대응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주펑(朱鋒) 난징대 교수는 미 해군 소장의 대만 방문은 미-대만 군사 협력을 강화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행보에 정점을 찍은 것이라며 "이에 대한 중국의 최선의 대응은 침묵이며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끌려다니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만 군사전문가 루리시(呂禮詩)는 스튜드먼의 방문이 미 해군의 최신예 트리톤(MQ-4C) 무인정찰기가 최근 대만 남동부 공역을 비행한 것과 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거리체류형인 MQ-4C는 1만8천m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최대 30시간 비행 가능해 P-8A 포세이돈 대잠초계기보다 비행시간이 훨씬 길다.

루리시는 "미 국방부는 대만과 공동 방위 협력을 원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대만의 방위력을 증진할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정보 네트워크를 완벽하게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chinakim@yna.co.kr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프듀101 문자투표요금 환불 가능?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도망친 소년 구조 요청으로 알려져…"중국인 업주들이 무허가로 영업"



아동노동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유니세프
[유니세프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에서 아동 20여 명이 강제 노동에 시달리다 가까스로 구조되면서 아동 노동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키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특히 아이들 중 절반가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드러나 자칫 목숨까지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온라인 매체 이라와디는 24일 최대 도시인 양곤의 다곤 세이칸 타운 당국이 20여명의 아이들에 대해 강제 노동을 시킨 혐의로 한 제과점 업주들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구조된 이들 중에는 8살밖에 안 된 아동도 있었다.

이 제과점은 중국인 업주들이 약 3년간 운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들의 절박한 상황은 이 중 한 명이 최근 업주 중 한 명에게 신체적 학대를 당한 뒤 주민에게 구조를 요청하면서 알려졌다.

도움을 준 윈 툿씨는 매체에 "주인들이 아이들을 때리는 것을 주민들도 종종 봤지만, 그들의 관계에 대해 확신할 수 없어서 개입하지 않았다"면서 "이번에 도망친 아이가 경찰에 신고한 뒤에야 당국이 조사에 나서 제과점에 있는 아이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제과점 맞은 편에 사는 한 주민은 "그 소년이 며칠 전에는 자정쯤에 떨면서 집으로 찾아와 당국에 데려다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얼굴 한쪽이 부어있었다"고 전했다.

결국 지난주 다곤 타운 당국 관계자들과 경찰이 제과점을 수색해 22명의 아이를 구조해 아동 보호시설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업주들은 지난해에는 도망치려던 소녀 두 명의 머리채를 잡아끌고 피가 날때까지 다리를 때리면서 다시 제과점으로 끌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들은 다곤 지역에 제과점 분점 여러 곳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곳에서도 강제 노동과 신체 학대 등의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경찰은 제과점 운영 및 감독을 맡은 남성 2명과 여성 3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며, 이들이 사업허가증 없이 영업 중이었음을 밝혀냈다.

한편 구조된 아이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코로나19 검사 결과, 10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12~18세의 소년 1명과 소녀 9명이었다. 다만 이들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다곤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유엔의 2014년 조사 통계에 따르면 미얀마의 10∼17세 아동 5명 가운데 1명은 아동 노동에 내몰리고 있다.

당시 영국 컨설팅업체 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는 미얀마를 세계에서 가장 아동 노동 상황이 심각한 7번째 국가로 분류한 바 있다.

south@yna.co.kr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프듀101 문자투표요금 환불 가능?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동행복권파워볼
포스텍 극한환경로봇연구실

한 치 앞을 볼 수 없고 조류가 센 깊은 심해나 용암이 금방이라도 흘러내릴 듯한 화산지대, 산사태나 태풍이 휩쓸고 지나가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한 재난지역까지. 모두 인간이 들어가기엔 매우 위험한 극한환경이다.

유선철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극한환경로봇연구실은 극한 환경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며 임무를 수행하는 로봇을 연구하고 있다. 바닷속부터 공중에 이르기까지 어떤 현장에든 투입돼 활약하는 다양한 필드로봇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연구실이 2016년 개발한 자율 수중로봇 ‘사이클롭스’는 포항 구룡포 앞바다를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며 바다 지형을 5cm 단위로 구분할 수 있는 정밀한 해저 지도를 만들어냈다. 물속은 전파가 통하지 않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도 무용지물인 공간이다. 인간은 달의 표면까지 정밀한 망원경으로 관찰하고 있지만 정작 바로 옆에 있는 물속은 전혀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사이클롭스는 조류에 몸을 가누기 힘든 물속에서 전후좌우를 수 mm 단위로 정밀하게 헤엄치며 바닷속 구석구석을 카메라로 촬영한다.


최근 사이클롭스는 인공지능(AI)과 모듈형 로봇과 만나며 점차 극한환경에 적응하고 있다. 주변에 초음파를 쏴 자신 주변의 지형지물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자신의 위치를 찾아낸다. 초음파는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AI로 주변 환경의 특징을 추출해 정밀하게 주변 지도를 구축한다. 사이클롭스에 장착하기 위해 개발중인 로봇 ‘에이전트 비히클’은 탐사 도중 확보해야 할 물체를 발견하면 분리된 후 물속을 헤엄쳐 집게로 물체를 집어 온다.

수중뿐 아니라 수상과 육상, 공중으로도 극한환경 로봇 개발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연구실에서 개발중인 수중생물을 모방한 지느러미(핀) 추진 로봇은 핀을 돌려가며 물 위를 헤엄치다 땅 위로 올라와도 바퀴가 구르듯 핀을 돌려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공간을 탐사하는 드론 로봇도 개발되고 있다.


극한환경 로봇은 곧바로 현장에 투입할 로봇을 만드는 가장 좋은 전략 중 하나다. 로봇 연구자들 사이에서는 로봇이 실험실을 나가는 데 100년이 걸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통제된 실험실 환경과 현장의 복잡한 환경은 하늘과 땅 차이기 때문이다. 연구자 1명이 자신의 연구를 보여주는 로봇 하나씩을 만든다는 목표를 가진 극한환경로봇연구실은 100년이라는 시간을 빠르게 극복하고 현장에서 결과를 보이는 로봇을 선보이고 있다.

포스텍 '극한환경로봇연구실' 보러 가기 https://youtu.be/6MNRGVTajHI

※대학 연구실은 인류의 미래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엿볼 수 있는 창문입니다. 인류 지식의 지평을 넓히는 연구부터 실제 인간의 삶을 편하게 하는 기술 개발까지 다양한 모험과 도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오늘도 연구실마다 교수와 연구원, 학생들이 머리를 맞대고 열정을 펼치고 있습니다. 연구자 한 명 한 명은 모두 하나하나의 학문입니다. 동아사이언스는 210개에 이르는 연구실을 보유한 포스텍과 함께 누구나 쉽게 연구를 이해할 수 있도록 2분 분량의 연구실 다큐멘터리, 랩큐멘터리를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소개합니다.

[조승한 기자 shinjsh@donga.com]



▶아침마다 꼭 체크해야할 과학뉴스 구독 콕!
▶거품기 싹 뺐다. 코로나 백신의 최전선
▶과학·의학 콘텐츠의 바다 '동아사이언스' 가기

ⓒ 동아사이언스 콘텐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IT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24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광장서 기자회견
언론보도 댓글 단 여직원에 “위를 불어라” 등 인권 침해 협박 못 참아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24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박재구 기자


경기도의 특별조사를 거부하고 나선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이 24일 “적법성이 확보되고 위법성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경기도의 감사에 협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이날 경기도청 북부청사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정부패와 불법행위는 명백히 법으로 밝혀져야 한다. 부정부패와 비리에 대해서 결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면서 “다만 세 가지 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히 문제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경기도 특별조사에 대해 ▲감사절차의 위법성 ▲적법하지 않은 일부 감사 내용 ▲감사 담당자의 하위직 공무원 인권 침해 발언 등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 시장은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기초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자치사무 감사는 법령 위반에 한정하고 사전에 위반사항 확인을 하도록 명시한 지방자치법 제 171조를 위반한 것으로 지방자치권을 침해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일방적인 횡포에 대해 위법성, 적법성 여부도 있지만 참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 사회생활을 시작한 9급 여직원에게 인권 침해적 협박과 압박을 한 것은 참을 수 없다”면서 “언론 보도에 대해 댓글을 단 행위에 대해 ‘혼자 뒤집어쓰지 말고 위를 불어라’ 등 미리 문답식 질문을 만들어와 특정 질문에 대해 답변을 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 시장은 “특정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을 지지하는 댓글은 합법이고, 비판하는 댓글은 법률 위반이라는 정치적 편향성을 노출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와 남양주시는 지하철 4호선 진접선 연장사업 예산 분담 문제, 경기도재난기본소득 현금 지급 등으로 갈등을 겪었다. 남양주시는 올해에만 11번의 감사를 받았고, 이 중 9번은 5월 이후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내 각 시·군에 재난기본소득을 지역 화폐로 지급할 것으로 권유했지만, 남양주시는 신속한 지원을 한다며 현금으로 지급하자 경기도는 특별조정교부금 70억원을 지원하지 않았다. 이에 지난 7월 남양주시는 “재량권을 넘은 위법한 조치”라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이후 경기도는 지난 16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특별조사’라는 이름으로 남양주시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다. 감사 대상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불공정 선정 의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 여부, 공유재산 매입 관련 특혜 의혹, 기타 제보 사항 등이다.

조 시장은 지난 23일 경기도의 특별조사를 거부하며 감사장 앞에서 ‘계속되는 보복성 감사 더 참아야 하나요’라는 문구의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한 후 경기도 조사관의 철수를 통보했다.

같은 날 이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조 시장의 1인 시위를 저격했다. 이 지사는 “남양주시는 내부 제보자에 의해 시장의 채용 비리가 드러났다. 경기도 감사 결과 부정 채용으로 판단돼 경찰에 수사 의뢰해 경찰이 압수수색 등 고강도 수사 중”이라면서 “잘못이 없으면 감사를 거부할 필요도, 방해할 이유도 없다”고 지적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파워볼게임



Tokyo Gov. Yuriko Koike arrives for a news conference in Tokyo, Tuesday, Nov. 24, 2020. Koike remains firm about being able to safely hold the Olympics next year despite growing concerns about Japan's recent resurgence of COVID-19 infections. (AP Photo/Koji Sasahara)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후쿠시마 오염수-월성원전 냉각수 같다?
▶제보하기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